드렁큰타이거(Drunken Tiger) - 엄지 손가락
아버지의 엄지손가락이 내
손바닥만 할 때가 엊그제 같더니
아니 벌써 이곳 멀리 아주 먼 거리를 걸어
어느새 난 여기까지 오게 됐지
너무 빨리 가는 저 시간을 먼저 보내
잠시 난 뒤쳐져서 숨을 돌려 볼래
나무위의 새들을 향해 귀를 기울여 볼래 몰래
눈물을 흘려 아주 남자답게

밤보다 새까맣던 엄마의 머리카락
회색빛으로 칠한 시간은 어디가나
저 해와 달은 바삐 또 오락가락
하늘과 땅 사이로 신의 탁구놀이
또 이 봄이 지나 여름 벌써 초겨울 바람이
내 이마위에 3자를 더 진하게 그리니
너무 빨리 가는 저 시간을 먼저 보내
잠시 난 뒤쳐져서 고개를 들어 볼래

Just another day living in the hood.
Just another day in the hood.
Feeling good to day in a drunken way.
Just another day living in the hood.
Just another day in the hood.
Feeling good to day in a drunken way.

이유 없이 시작됐던 주먹싸움과
집 없이 떠돌아 다녔던 나의 배고픔과
고독과 내 18번은 품바 뭘봐
저리 꺼져 저 멀리로 사람들의 욕과
찢어진 내 옷과 찢어진 내 몸과
마음속에 박혀버린 천사랑의 못과
아픔의 나날들 소중한 기억들
이 곳에 혼자 남아 먼저 보내줘 내 시간을

뾰족한 시계바늘에 찔려 난 밀려나가
인생을 리어카 난 추억을 싣고 가마
뒤 돌아봐 잃었던 내 여유를 주워 담아
눈을 감아 잠시 난 이곳에 혼자 남아
향기로운 레몬 나무 열매는 달지 않아
뜨거운 모닥불은 저 밤별을 녹이다가
따가운 연기로 변해 내 맘을 울렸지만
하지만 그 아픔마저도 그리워 하련다

Just another day living in the hood.
Just another day in the hood.
Feeling good to day in a drunken way.
Just another day living in the hood.
Just another day in the hood.
Feeling good to day in a drunken way.

내가 잘 모르던 여덟 살의 꼬마 Man
a little kid of lad of ten yo back then oh
그 땐 오십 원짜리를 몇 개들고
오락실에 가서 한 Game 동전 하나만 갖고도
또 열세 판을 난 다 깨 oh 한 땐
뽑기를 뽑아 열 개 실로 썩은 이를 뽑아 두 개
숨바꼭질에 술래잡기 난 한발 뛰기
저 멀리 해질 무렵에 yo back then oh
그땐 oh 한땐 back then 지나가 버렸네

Now all my drunken`s in da place it`s the sure shot
throw ya bottles in the air say lick shot.
All mt soldiers in the place way woo hea!
Put your heart up in the air go buck shot!

(ID : stormro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