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시경 - 그리운 날엔
그리운 날엔
밤새 녹은 눈 처럼
제 빛 다하고 사라진 별처럼
사랑도 닳아가는거
편한게 아냐 잘못도 아냐
계절지나 옷을 꺼내듯
끝을 접어둔 책장을 펼치듯
추억은 거기 있는것
잊으려 말자 잠시 놔두자
늦은 밤 너의 동네 아쉽던 인사도
가슴속에 남아
서글픈 시간 속으로
그때 우린 조금씩 사라져 갔지만
가끔 이렇게 몹시도 그리운 날엔
내 이름을 불러줘
니 앞에 모든게 나일테니
잊지는 말자 우리 정말 사랑했었음을
다른 우릴 못견딘 나도
부끄럼에 또 혼자 남은 너도
이별은 모두 아픈것
미안해 말자 탓하지 말자
내것같은 버릇도 못다한 약속도
다른 누굴 만나
서글픈 시간속으로
그때 우린 조금씩 사라져 갔지만
가끔 이렇게 몹시도 그리운 날엔
내 이름을 불러줘
니 앞에 모든게 나일테니
잊지는 말자 우리 정말 사랑했었음을
너는 지금 어디 있는지
모두다 어디로 숨어가는지
이런 날이면 혹시도 니가 그리워
내 목소리 들리니 바람도 흰눈도 나일 테니
그리워 하자 우리 사랑한 그날들 만큼
-----------------
그리운 날엔
성시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