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하 - 괜찮다
안녕히 가세요 이제는 존댓말이
편할 테죠
우리만 알던 그 언어들 그 비밀
얘기들 우리 이젠 그저 아는 사람
생각이 나겠죠 그대 이름 세 글자
들려 오면
바람 불지 않아도 밀려 오는
파도처럼 그대 소식을 만나게 되겠죠
마치 12월의 어느 날 눈이
오는 것처럼 살다 몇 번쯤은
눈물이 내려오겠죠
그땐 누가 내게 말해 줄래요
울어도 괜찮다 괜찮다 괜찮다
애쓰면 모든 게 더 힘들 뿐이라던
그대 얘기
어쩌면 오늘을 다 알고서
알려 준 건가 봐 잊으려 할수록
그댄 떠올라요
피할 수 없는 바람 나의 온 몸에
불어 올 땐 차라리 난 익숙해질래요
마치 4월의 어느 날에 봄이 오는
것처럼 얼어붙은 그대 이름도
녹아 주겠죠
그때까진 내게 말해 줄래요
울어도 괜찮다 괜찮다 괜찮다
내가 다 기억할 테니 그댄 다
잊어요 무거운 마음에 괜히 내가
좀 더 밉지 않게
마치 12월의 어느 날 눈이 오는
것처럼 살다 몇 번쯤은 눈물이
내려오겠죠
그땐 누가 내게 말해 줄래요
울어도 괜찮다 괜찮다 괜찮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