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omm - 좋아해
언제부터였다고 말하긴 어렵지만
그 앨 생각하면 웃음이 나와
가끔 날 보며 씩 웃는 그 애를 마주보면
아찔한 기분에 어지러워져
그 애가 웃는게 좋아 햇살같아서 좋아
바다의 반짝임 보다 더 날 눈부시게 하는
그 애의 향기가 좋아 깨끗한 비누향기가
어떤 속삭임 보다 더 날 설레이게 하는 바로 그런
그 애가 지나다니는 골목길 카페에서
하루종일 그 앨 기다리면서
그 애와 손을 맞잡고 걷는 상상을 하면
또 아찔한 기분에 어지러워져
그 애가 웃는게 좋아 햇살같아서 좋아
바다의 반짝임 보다 더 날 눈부시게 하는
그 애의 향기가 좋아 깨끗한 비누향기가
바다의 속삭임 보다 더 날 설레이게 하는 답다답답 ~
오늘네게 다가가봐야지 오늘네게 고백해야지
넌 해피엔딩을 대답하면되 예쁜 니 입술로
하늘한 치마를 입고
골목길 카페에 앉아 그 애가 오기만 기다리다가
곰곰이 생각해보니 좀 성급한게 아닐까
아무래도 좀더 미뤄야겠어 이 고백
니가 참 좋아 햇살같아서 좋아
바다의 반짝임 보다 더 날 눈부시게 하는
난 너의 향기가 좋아 깨끗한 비누향기가
어떤 속삭임 보다 더 날 설레이게 하는